영동군 “담배 불법·판매·판촉행위 원천봉쇄”
상태바
영동군 “담배 불법·판매·판촉행위 원천봉쇄”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16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이 담배 불법 판매·판촉행위 원천 차단에 나선다. 군은 최근 젊은 층을 겨냥한 신종 담배가 잇따라 출시되고, 인터넷 등 온라인을 통해 불법 담배 판매 및 판촉행위가 우려됨에 따라, 이달 10일부터 ㈔한국담배판매인회영동조합과 함께 담배 불법 판매·판촉행위에 대해 합동 단속한다고 밝혔다.

특히, 화려한 광고물을 이용한 소매점 담배 광고,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담배판매와 직·간접적 담배 제품 노출 등이 아동·청소년 등 비흡연자의 흡연을 조장할 우려가 있는 만큼, 흡연 조장 환경 근절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군청 경제과 경제정책팀장을 반장으로, 4명의 합동단속반을 편성했다. 약 1개월 동안 지역의 220개소 담배소매점 등을 대상으로, 불법 담배 판매·광고·판촉행위 등에 대한 적극적인 감시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합동단속을 통해 불법 담배 판매·판촉 행위 근절의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며 "불법 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단속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