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찾아가는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
상태바
단양군, 찾아가는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6일 17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7일 월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단양군은 최근 단양군 평생학습센터에서 단양군에 거주하는 만 7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했다. 단양군 제공
[충청투데이 이상복 기자] 단양군은 최근 단양군 평생학습센터에서 단양군에 거주하는 만 75세 이상 고령운전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에는 모두 26명이 참석했으며 운전에 필요한 기억력, 주의력, 판단력 등을 스스로 진단하는 인지능력 자가진단을 실시하고, 자가진단 결과에 따른 개인별 맞춤형 안전운전요령, MMSE-DS(간이치매검사) 등의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충북 내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는 교육장이 청주와 충주, 단 2곳에 불과해 교육을 받고자 하는 고령운전자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교통안전 교육의 실효성과 편의성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김운 군 교통팀 주무관은 “최근 들어 잦아진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의 감소에 기여하고자 지속적으로 찾아가는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만 75세 이상 고령운전자는 2019년부터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라 적성검사를 매 3년마다 받아야 하며 운전면허를 취득 또는 갱신 시 인지능력 자가진단이 포함된 2시간의 교통안전 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받아야 한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