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오송 일원 방사광가속기 충북구축 기류조성 본격화
상태바
오창·오송 일원 방사광가속기 충북구축 기류조성 본격화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6일 17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7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변재일 의원 10일 토론
정부 3대 중점 … 수출규제 대응
포항가속기 포화 등 긍정 신호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 청주시 오창·오송 일원을 예정위치로 한 총사업비 1조원 규모의 중부권 차세대 방사광가속기 추가 구축을 위한 '기류조성'이 본격화하고 있다. 최종 목표는 '1조원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다.

충북도와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청주 청원) 등은 오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방사광가속기 구축 토론회를 공동주최할 계획이다. 이명박 정권 당시 수포로 돌아간 방사광가속기 구축은 지난 5월 초 충북도가 기초과학지원연구원, 원자력연구원과 공동추진하기로 협약을 체결하면서 재시동이 걸렸다.

토론회는 △방사광가속기 설명 △충북지역 최적합 이유 △포항 2기 이외 추가 구축이 필요한 시점 등을 화두로 삼아 진행할 예정이다.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 "충북의 주력산업인 바이오의료,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에 접목할 방사광가속기 구축에 도력이 집중되고 있다"고 했다.

충북도와 변 의원 측은 토론회를 기점으로 문재인 정부의 3대 분야 중점육성 방침을 파고들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4월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바이오헬스,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등 3대 분야를 중점육성 산업으로 선정해 우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맥락에서 충북도는 5월 13일 방사광가속기 구축 1차 자문단 회의를 개최했고, 특히 변 의원은 7월 29일 충북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1조원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충북도와 변 의원 측은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특화된 클러스터 오송생명과학단지와 유한양행·녹십자·셀트리온 등이 소재한 오창과학산업단지를 양대 축으로 충북지역에 바이오산업이 자리매김한 점을 주목하고 있다. 바이오의약 등 관련기업이 경기·중부권(수원, 안산, 부천, 광명, 시흥, 안양, 군포, 의왕, 오산, 화성, 과천)에 몰려있는 게 기저에 깔려있다. 여기에 반도체 생산기지 연결선이 이천·기흥·화성·평택·청주인 점도 있다. SK하이닉스는 2월 청주에 10년간 35조원을 투자해 지난해부터 청주에서 가동중인 M15의 낸드플래시 생산능력을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울러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이 시급하다는 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 소재 산업의 핵심 인프라인 방사광가속기 추가 구축에 탄력을 붙이고 있다. 한국 산업경쟁력의 현주소를 파악하게 됐다는 것이다. 앞서의 충북도 관계자는 "포항 가속기 2기는 포화 상태"라고 진단했다. 실제 원자력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에너지 소재분야의 경우 2015~2017년까지 3년간 총 실험일수(1139일)가 이용자들이 요구한 총 신청일수(2817.5일)의 약 40%에 불과한 실정이다.

정부는 추가 구축에 '긍정시그널'을 흘리고 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은 2일 과기부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로드맵을 마련해 개념설계와 필요한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인 변재일 의원이 "수요를 충족시키고, 전략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선 예타면제까지 고려해야 한다"면서 "전략적으로 수요와 연구인력이 많고 확장성이 높은 곳에 건설해야 한다"고 촉구한 데 대한 답이다.

정부의 입장이 구축으로 한걸음 더 나아간 것으로 보인다. 유영민 전 과기부 장관은 재임 때인 7월 15일 "대규모투자가 필요한 만큼 수요와 가동률 등을 봐야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방사광가속기는 물질의 구조를 관찰하고 성질을 분석하기 위해 필요한 대형연구 시설이다. 빛의 속도로 전자를 가속해 방사광을 얻어 '물질의 기본입자'를 관찰하는 초정밀 거대 현미경인 방사광가속기를 통해 바이러스 DNA 구조 분석, 반도체용 정밀 소자 제작, 초소형 기전공학용 정밀 패턴 개발, nm(10억분의 1m)급 반도체 생산, 전기자동차용 리튬이온배터리 개발 등 각종 산업과 접목할 수 있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