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정 마친 백제문화제
상태바
대장정 마친 백제문화제
  • 윤영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6일 15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7일 월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간의 일정 마무리… 내년 기약
뮤지컬·퍼레이드 등 정체성 살려 호평
▲ 한류원조 백제의 의식주를 테마로 펼쳐진 제65회 백제문화제가 6일 폐막식을 끝으로 9일간의 대장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드론으로 촬영한 축제장 모습. 공주시 제공

[충청투데이 윤영한 기자] 한류원조 백제의 의식주를 테마로 펼쳐진 제65회 백제문화제가 6일 폐막식을 끝으로 9일간의 대장정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날 폐막식은 각 읍·면·동 주민자치협의회 회원 200여명 및 전문예술단과 함께 만든 '찬란한 백제여! 영원하라'는 주제공연으로 백제의 부흥과 제66회 백제문화제의 새로운 만남을 기약하며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올해 백제문화제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과 태풍 등 큰 변수에도 불구하고 유관기관 및 단체, 자원봉사자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솔선수범해 관람객 및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축제의 성공을 도왔다.

지난 28일 축제의 서막을 올린 개막식은 수만 인파가 운집, 역대급 개막식을 연출하며 올해 백제문화제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드높였다.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 - 백제의 의식주'라는 주제와 부제로 열린 이번 축제는 축제 주제에 부합한 정체성과 진정성이 다양한 프로그램에 녹아들며 보다 뚜렷하게 펼쳐졌다는 평가다.

백제인의 생활상을 통해 백제의 문화와 정신, 백제인의 기상을 엿보기에 충분했고, 다양한 공연과 전시, 체험프로그램은 백제문화의특성을 제대로 살리며 관람객에게 재미와 감동을 선서했다.

특히, 최대 기대작으로 꼽혔던 뮤지컬 웅진판타지아는 금강과 공산성을 배경으로 갱위강국 웅진백제 무령왕의 이야기를 신명나는 뮤지컬 공연으로 재탄생시키며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확인했다.

대표프로그램 웅진성퍼레이드는 읍·면·동 8개팀, 웅진백제풍물단, 교류도시, 동문회, 온누리시민 등 3천여 명이 참여하여 지역적 특성에 백제문화를 가미한 고유의 퍼포먼스를 연출, 퍼레이드의 진수를 선보였다.

여기에 백제의 의식주를 담은 백제마을 고마촌, 백제 왕실연회, 백제차의 향연 등 다양한 콘텐츠로 관광객에게 주목을 받았고, 백제역사퀴즈대회와 고전머리 헤어쇼 등 이벤트성 프로그램도 큰 인기를 얻었다.

미르섬에 활짝 핀 코스모스와 해바라기, 핑크뮬리, 금강을 따라 화려하게 펼쳐진 황포돛배와 무령왕·왕비 유등, 백제별빛정원의 화려한 야경은 관람객에게 황홀감과 추억을 안기며 단연 이번 축제의 백미였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주무대 위치를 변경하고, 행사장내 편의시설 확대, 축제정보를 실시간으로 알 수 있는 스마트 앱 서비스 제공, 행사장 진입차량 최소화 등 관람객 편의를 위한 행사장 조성으로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했다.

또한, 역사문화축제로의 지속적인 발전과 더불어 지역주민, 지역예술인 참여를 통한 일자리 창출과 농특산물 판매, 먹거리장터 확대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는 등의 성과도 이뤘다.

김정섭 시장은 "올해 백제문화제는 화려하지만 사치스럽지 않고 검소하지만 누추하지 않은 백제의 아름다움을 연출하는데 주력했다"며, "시는 앞으로 갱위강국 선포 1500주년, 무령왕릉 발굴 50주년이 되는 해인 2021년 세계인과 함께하는 (가칭)대백제전을 통해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로 삼을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윤영한 기자 koreanews82@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