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 할아버지와 ‘찰칵’
상태바
단군 할아버지와 ‘찰칵’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3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정재훈 기자] 제4352주년 개천절 경축식이 3일 오전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경축식에 참석한 한 시민이 단군할아버지 복장을 한 캐릭터 인형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개천절은 기원전 2333년 단군이 최초의 민족국가인 단군조선을 건국했음을 기리는 뜻으로 제정된 국경일이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