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4월 총선… 경쟁은 이미 시작됐다
상태바
내년 4월 총선… 경쟁은 이미 시작됐다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3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정재훈 기자]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현역 의원과 신인정치인들 그리고 각 정당간 치열한 민심 잡기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총선에 뜻이 있는 신인 정치인들이 명함을 돌리고 거리에선 현 시국을 규탄하는 피켓을 들고 인사를 하는가 하면 한 행사장에서는 예비유권자들의 손을 잡은 채 얼굴 알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