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네이버 제2데이터 센터 공모서 아쉬운 고배
상태바
제천시, 네이버 제2데이터 센터 공모서 아쉬운 고배
  • 이대현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3일 17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대현 기자] 제천시가 네이버 제2데이터 센터 유치 공모에서 탈락했다.

네이버는 지난달 30일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민간 사업자 96곳이 낸 부지 유치 최종 제안서를 바탕으로 후보 부지 10곳을 선정했다.

후보 부지에는 대구와 구미, 김천, 평택, 세종, 음성, 대전, 부산이 포함됐다. 충북에서는 음성군만이 유일하게 포함됐다.

네이버는 사업비 5400억원을 투자해 제2데이터센터를 건립하고 5세대 이동통신(5G)·로봇·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첨단 산업의 인프라로 활용할 계획이다.

제천시는 조성 중인 제3산업단지 내 10만여 ㎡ 규모의 토지 무상 제공 조건 등을 내걸면서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를 추진해 왔다. 제천=이대현 기자 lgija20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