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걱정 없는 충주 만들자"… 충주시 ‘치매파트너 리더’ 활동 시작
상태바
"치매걱정 없는 충주 만들자"… 충주시 ‘치매파트너 리더’ 활동 시작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3일 17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치매걱정 없는 충주'조성을 위한 치매파트너 리더들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치매파트너란 자질과 역량을 갖추고 치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상에서 치매환자와 가족을 배려하는 따뜻한 동반자를 말한다.

 시는 치매조기검사 전수조사를 위해 지난 5월부터 2개월에 거쳐 '치매교육강사 신규양성 과정'교육을 실시했으며, 현재 117명의 치매파트너 리더들이 활동하고 있다.

 교육을 수료한 치매파트너 리더들은 지역에 거주하는 60세 이상 노인 및 취약지에 거주하는 노인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사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또한 '기억울타리'라는 이름으로 치매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되며, 특히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사 전수조사에 큰 활약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사는 10월부터 2개월간 연수동 주공2단지아파트에 거주하는 60세 이상 750명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치매 선별검사, 우울증검사 등을 통해 대상자는 치매안심센터에 등록을 하게 된다.

 추후 진단검사가 필요하거나 우울증이 의심될 경우에는 해당기관으로 연계하고, 진단결과 초기 치매환자로 판정되면 치매치료 약제비, 돌봄서비스, 위생소모품, 맞춤형 사례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받는다.

 센터 관계자는 "치매걱정 없는 충주를 만들기 위한 치매파트너 리더들의 활동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시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기위한 다양한 치매예방 정책 발굴 및 운영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치매조기검사와 관련 궁금한 사항은 충주시치매안심센터(043-850-3551)로 문의하면 된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