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여곡절’ 문화제조창C 열린도서관 예산 통과
상태바
‘우여곡절’ 문화제조창C 열린도서관 예산 통과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3일 16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청주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전액 삭감됐던 문화제조창C 내 열린도서관 운영 예산이 본회의 투표에서 부활했다.

청주시의회는 예결위에서 전액 삭감됐던 ‘열린도서관 관리 운영 지원비’ 예산 2억 2800만원이 3차 본회의에서 찬반 투표를 진행해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수정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투표는 재석 의원 38명 중 찬성 27명, 반대 9명, 기권 2명으로 확인됐다.

앞서 시의회 예결위는 지난달 30일 2회 추경안을 심사해 열린도서관 관리운영비를 정액 삭감했다. 예결위 위원들은 열린도서관 운영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관리운영비를 집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김은숙 의원(더불어민주당·아선거구) 등 25명은 “본회의에 열린도서관 조성을 위한 예산 34억원이 부의돼 있다”며 “시민에게 새로운 도서와 문화공간 및 콘텐츠 등을 제공하기 위해 열린도서관 운영 예산을 추경안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본회의에 수정안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시민사회단체는 의회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충북·청주경실련은 “지난 6월 본회의에서 의결된 ‘열린도서관 조성 사업시행협약 동의안’에 해당 예산이 포함돼 있음에도 이를 다시 뒤집는 것은 사실상 의회의 자가당착이라는 내부 반발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잘못된 시 행정을 바로잡는 것이 의회의 역할이지 이미 6월에 통과시켰으니 그래도 가야 한다는 것은 불통이고 문제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잘못된 시 행정을 바로 잡는 것이 의회의 역할”이라며 “시의회가 말도 안 되는 논리로 집행부를 두둔하는 행보를 한다면 해당 동의안에 연명한 의원 전원에게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문화제조창C 5층에 열린도서관과 서점 등을 설치하고 운영을 민간에 맡기기로 했다. 민간업체가 월 2000만원의 임대료를 내고 서점(540㎡)을 경영하면서 도서관(2100㎡)을 수탁 관리하는 방식이다. 도서관 운영에 필요한 인건비·도서구입비·프로그램 진행비 등은 시가 지원한다. 시는 오는 8일 개막하는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에 맞춰 개관하려 했으나 지역 서점조합과 시민사회단체 반대로 개관 시기를 늦추고 상생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