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제18호 태풍 '미탁' 상황판단회의 개최
상태바
서천군, 제18호 태풍 '미탁' 상황판단회의 개최
  • 노왕철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2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3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해취약지역 사전 점검, 진로 실시간 감시 등 피해 예방 나서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서천군은 제18호 태풍 '미탁'의 북상에 따라 1일 오전 이교식 부군수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태풍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

이날 이교식 부군수는 "이번 태풍 대비를 위해 실시간 기상 상황 확인 및 상황판단, 단계별 대처 계획을 점검하고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천군은 기상 상황에 따라 단계별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해안가 저지대 등 재해취약지역에 대한 사전점검, 태풍 진로에 대한 실시간 감시, 신속한 피해상황파악 및 응급복구를 실시할 계획이다.

군은 앞서 지난달 30일 자율방재단을 통해 인명피해 우려 지역에 대한 긴급예찰을 실시하는 등 저지대, 하천수위, 해안가, 선박 등을 사전 점검했다.

노박래 군수는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관광객과 주민에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 부서는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피해 상황 발생 시 신속 보고를 통해 응급복구가 즉시 이뤄질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서천=노왕철 기자no85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