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제18호 태풍 미탁 대비 비상근무 체제 돌입
상태바
보령시, 제18호 태풍 미탁 대비 비상근무 체제 돌입
  • 송인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2일 16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3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시간 근무반 편성…재난 취약지역 및 농축수산시설 등 예찰
[충청투데이 송인용 기자] 보령시는 제18호 태풍 미탁이 발생함에 따라 2일 저녁부터 호우를 동반한 강풍으로 재난 취약지역 및 농축수산시설 등의 피해가 발생될 것으로 내다보고 비상근무반 편성 및 예찰활동에 나섰다.

시는 먼저 2일 현재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운영 중인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근무와 별개로 태풍 미탁을 대비해 비상 2단계 태풍주의보 발령 시 11개반 35명 및 읍면동 직원 1/2, 3단계 태풍경보 발령시 13개반 50명 및 읍·면동 직원 1/2로 근무반을 편성해 24시간 관리에 나선다.

또한 세월교, 해안, 항포구, 산간계곡, 공사장 등 재해우려지역 특별관리 △농림, 축산, 수산시설 안전 보호 조치 △파손도로, 침수 취약지 관리 △응급 복구 장비 및 방재물자 사전점검 △시 홈페이지 및 SNS를 활용한 기상특보 전파, 국민행동요령 홍보를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재해 발생 시 분야별 신속한 수습과 복구를 할 수 있는 체계를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방대길 안전총괄과장은 "지난달 7일 발생한 태풍 링링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강하진 않지만, 대비가 취약한 야간 시간대와 내륙을 관통한다는 위험 요인도 높아 이를 대비하기 위해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며 "시민 및 농업인들께서는 피해를 입지 않도록 대비 요령을 숙지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보령=송인용 기자 songi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