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市 승격 걸맞는 교육 인프라 만든다
상태바
홍성군, 市 승격 걸맞는 교육 인프라 만든다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2일 16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3일 목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郡 교육발전 중장기 수립 대응책
볼링장 등 청소년 체육센터 조성
2022년 대동리 청소년 문화의 집
돌봄공간 조성·마을학교 사업 등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은 시 승격을 통한 환황해권 중심도시 도약을 위해 교육 인프라를 대폭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가장 먼저 시 승격 시 주민들이 우려사항 중 하나인 ‘농어촌 특례입학 제외’에 대응한 교육발전 중장기 수립 등 대응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다.

먼저 군은 13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국민(청소년) 체육센터를 2021년까지 건립해 전국에서 손꼽힐 청소년 여가놀이 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연면적 3900㎡에 볼링장, 실내체육관은 물론이고, 북 카페, 음악과 댄스 등을 즐길 수 있는 청소년 공간, 휴게 공간 등 종합시설이 지상 3층 규모에 자리 잡게 된다.

홍북읍 대동리 일원에는 2022년까지 지하 1층, 3층 연면적 2만 1895㎡ 규모의 청소년 문화의 집이 조성된다.

이 시설에는 야외 공연장, 체육시설은 물론이고 청소년 카페, 작은 도서관, 동아리방, 소공연장도 조성돼 서북부 청소년 문화메카로 업그레이드 될 전망이다.

가족통합지원센터도 2022년까지 사업비 195억원을 투입해 건립된다. 연면적 6,555㎡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신경리 1363번지 일원에 조성할 계획으로 5개실 120명의 돌봄 공간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다. 또 마을과 연계한 홍성형 마을학교도 7개 마을에서 실시해 교육 여건 저변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마을학교 사업은 아이들에게 다양한 진로와 학습의 기회를 제공할 뿐 아니라 마을의 소멸을 막고 폐교 위험으로부터 학교를 지키는 중요한 인구정책 사업의 일환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밖에도 현재 3개소에서 운영 중인 초등 돌봄교실도 5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며, 지역인재 육성 교육경비로 중학생 해외 영어캠프 지원 등 총 46개 사업에 20억원을 지원 중에 있다.

군 관계자는 “‘도청 소재지 군을 시로 한다’는 조항 신설을 통한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2021년까지 시 승격을 완료할 계획”이라며 “시의 위상에 걸맞은 서북부권 교육특구로 도약하기 위해 교육시책을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