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공무원 대상 저출생 대응 인식 개선 교육
상태바
예산군, 공무원 대상 저출생 대응 인식 개선 교육
  • 강명구
  • 승인 2019년 10월 02일 16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3일 목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절벽 위기 공직사회에서부터 적극 대응 위해
[충청투데이 강명구] 예산군은 1일 군청 추사홀에서 공무원 300여명을 대상으로 저출생 대응 인식개선교육을 실시했다.

군에 따르면 이번 교육은 출생아수의 급감으로 맞닥뜨린 인구절벽이라는 위기를 공직사회에서부터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실시됐다.

강의는 삽교읍 출신이며 저출생 문제에 관해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 중인 두리저출산연구소 김민식 소장이 ‘저출생의 이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김민식 소장은 “저출생 현상은 지역사회 전반의 인식 개선이 전제돼야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며 “지역사회에 크게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공직 사회에서 솔선수범해 출생 친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예산군은 2018년 합계 출산율이 도내 최저인 0.87명으로 심각한 저출생·고령사회의 늪에 빠져있다”며 “이를 타개하기 위해 결혼, 출산, 양육으로 이어지는 군민의 삶이 경제적 부담과 부정적인 지역사회 인식으로 좌절되는 일이 없도록 군민 맞춤 정책 발굴 및 인식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예산=윤여일 기자 y338577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