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시민 부담 '미미'
상태바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시민 부담 '미미'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1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2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요금 급증 주장은 억측·현대화하면 운영비 대폭 절감·기존부지 활용…부담 최소화"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최근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을 놓고 일부 시민단체와 정당이 ‘시민부담’ 논란을 제기하자 대전시가 이를 일축시키고 나섰다.

시는 “시민 추가부담은 미미한 수준으로, 하수도요금 급증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른 억측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기존 하수처리장을 이전·현대화하면 운영비가 대폭 절감되고 시설보강이 불필요하며, 기존 부지의 효율적 활용 등으로 시민부담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것이 대전시의 기본 입장이다.

현행 하수처리 위탁운영비는 인건비 등 일반운영비와 시설투자 위탁비를 합쳐 올해만도 503억원에 달하고, 이 가운데 473억원이 대전시설관리공단에 지급되고 있다.

내년도 하수처리 위탁운영비(3·4공단 포함)는 총 55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특히 시설관리공단에 위탁관리를 시작한 2001년(110억원) 이래 19년간 운영관리비는 매년 8.83% 인상됐는데, 최근 5개년도 연 증가율 3.67%를 적용할 경우에도 오는 2026년에는 인건비 및 원자재비용 상승 등 원인으로 연간 하수처리비용이 약 682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대전하수처리장 이전 및 현대화사업을 적기 시행할 경우 지하화 및 첨단시설로 인해 악취문제를 완전해소함은 물론 연간 약 402억원의 위탁운영관리비로 현행대비 연 평균 최소 100억원 대의 운영비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추가적 시설보강이 불필요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하수처리비용 절감 및 운영 효율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분석된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민간시설 투자비의 일정부분을 조기 상환한다면 운영비 절감효과와 더불어 하수도요금 추가부담은 극히 미미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손철웅 대전시 환경녹지국장은 “아직 사업자 선정 및 실시협약이 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확한 사업비와 운영비 등을 계산하기는 어렵지만 시민부담은 최소화하고, 하수처리 효율성은 극대화 한다는 것이 대전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추진의 기본방향”이라며 “이번 현안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쾌적한 친환경도시 건설과 함께 기존 부지의 효율적 활용으로 대전발전의 새로운 기폭제로 승화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전국의 약 4050개 공공하수처리장 가운데 78%인 3150개의 하수처리장이 민간기업에 의해 정상적으로 위탁운영관리되고 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