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의회 김영인 의원, ‘노후화력 조기폐쇄’ 주민 대책수립 우선돼야
상태바
태안군의회 김영인 의원, ‘노후화력 조기폐쇄’ 주민 대책수립 우선돼야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1일 16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2일 수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의회 김영인 의원은 노후화력발전소의 조기폐쇄와 관련, 주민들을 위한 대책 수립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충청남도 주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를 위한 국회 토론회’에 참석, 이 같이 밝히고 “그동안 각종 사고와 더불어 문전옥답과 이웃 간의 넉넉한 인심도 함께 잃어버렸다”며 “석탄화력 조기폐쇄 이후 위치했던 곳의 복원 대책을 만들고 전력수급 계획도 수립해줄 것”을 촉구했다.

특히 “서부발전㈜ 본사는 공기업 중 처음으로 군 단위 지자체에 이전해 2015년 태안군 시대를 열었으며 올 4월말 기준 서부발전 본사와 태안화력발전소에 1156명이, 협력업체에 1167명이 근무하고 있어 가족 및 협력업체등을 포함하면 약 1만여명 가량으로 파악되고 있어 2027년 태안화력 1~4호기가 폐기되면 이중 약 1000여 명이 태안군을 떠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태안화력발전소의 경우 부지 면적이 460만㎡로 수백기의 송전철탑과 수많은 송전선로가 거미줄처럼 엉켜 자연경관을 훼손하고 있고 회처리장 자리는 과거 이원지구 간척농지 개발 사업지로 주민들의 황금어장이었다”며 “조기폐쇄를 해야 한다면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으로 파헤쳐진 자연환경의 복원 대책, 그리고 20년 이상 발전소에 기대 생활하던 지역 상권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의원은 충청남도에 태안화력 건설 및 운영으로 징수한 500억원이상의 도세를 활용해서 발전소 주변지역의 인프라 구축을 서둘러줄 것과 주민들의 생활환경에서 가장 기본적인 도로 교통시설의 확충을 우선적으로 추진해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석탄화력발전소의 조기폐쇄는 국가적인 흐름으로 거스르기 어려우나 아무런 대안 제시 없이 조기폐쇄만을 추진한다면 그동안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으로 인한 많은 피해가 발생 하였던 지역주민들을 배신하는 행위로써 조기폐쇄에 앞서 자연환경 복원계획과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