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내년도 생활임금 9570원 결정
상태바
서구, 내년도 생활임금 9570원 결정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1일 15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1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서구는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급기준 9570원으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구는 지난달 생활임금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올해 생활임금 시급인 8960원에서 610원 증가한 9570원으로 내년도 생활임금을 확정했다.

이는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인 시급 8590원보다 980원 높은 것이며 월 20만 4820원이 많은 수준으로, 월급으로 환산하면 200만원이 조금 넘는 금액이다.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도 1월 1일부터 서구 소속 기간제 근로자 500여명에게 적용된다.

장종태 청장은 “소득 불평등 해소와 임금 현실화를 위해서는 공공부문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구민 복지 증진과 지역경제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