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양극화 대책 마련위해 전문가와 머리 맞대
상태바
충남도, 양극화 대책 마련위해 전문가와 머리 맞대
  • 이권영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30일 19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1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충남도가 소득·고용·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확산하는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문가와 머리를 맞댔다.

도는 30일 도청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를 비롯한 양극화 대책 자문위원, 관련 전문가, 연구기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양극화 대책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문회의는 지난 4월부터 진행 중인 연구용역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전문가 자문을 통해 충남형 양극화 대응 기본계획 수립에 내실을 기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문위는 이날 △양극화 진단내용 연결성 강화 △정책방향 설정 초안 적정성 △양극화 진단 지표관리체계 구축 방향 △양극화 대책 기본계획 명칭 검토 등을 중점 논의했다.

도는 이번 회의 내용을 발판 삼아 ‘충남형 양극화 대책 정책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정책과제들을 체계적으로 관리·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소득·고용·복지 등 여러 부문에 양극화 현상이 확산하고 있으며, 내수부진, 사회갈등 악화 등 경제·사회적 문제가 더욱 심화하는 추세”라며 “저출산·고령화·양극화 등 3대 위기 극복은 도정이 기본 목표로 추진하는 사안인 만큼 위기극복 선도모델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