孝 의미 되새긴 논산
상태바
孝 의미 되새긴 논산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30일 16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1일 화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운동장서 노인의 날 행사
태극권 등 경로당 프로그램 무대
표창·세족식·축하공연 등 진행
▲ 노인의 날 행사에서 황명선 시장이 어르신의 발을 닦아 드리고 있다. 논산시 제공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논산시는 30일 동고동락 시민운동장에서 (사)대한노인회논산시지회 주관으로 효(孝) 실천 분위기 조성과 경로효친 분위기 확산을 위한 제23회 노인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식전 행사에서는 태극권, 우쿠렐레, 합창, 실버에어로빅 등 시에서 지원하는 경로당프로그램을 통해 그 동안 어르신들이 배운 실력을 뽐내는 자랑스러운 무대가 이어져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 날 기념식에서는 박두심(여·109)어르신이 장수상에 선정돼 시장표창을, 강경읍 이승구씨, 연무읍 박성주 씨 등이 시민효행상으로 표창을 받았다.

기념식에 이어진 세족식에서는 황명선 시장, 김종민 국회의원, 김형도 시의회의장, 도·시의원 및 기관단체장이 효도하고 웃어른을 섬기는 마음을 담아 어르신들의 발을 직접 닦아드려 보는 이들에게 벅찬 감동을 선사하고, 효 실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어 진행된 축하공연에서는 지원이, 조은새 등 초대가수가 어르신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드는 흥겨운 무대를 선보인 것은 물론 다양한 공연이 펼쳐져 어경신을 위한 축제의 장을 넘어 세대를 아우르는 화합의 장이 만들어졌다.

황명선 시장은 "풍요로운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어주신 어르신들의 노고에 감사와 존경의 말씀드린다"며 "경로효친을 가장 중요한 시정가치로 삼고, 효(孝)를 근본으로 어르신이 건강하고 활력있는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따뜻한 행복공동체 동고동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고령사회에 대비해 각종 정책을 추진한 결과 전국에서 8번째, 충남 최초로 고령친화도시가입을 완료했으며,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편리한 교통체계구축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생활환경 조성 △고령친화도시 조성위원회 인원 정비 및 모니터단 구성 등을 추진해 행복공동체 논산 만들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