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담은 관평동 성당… 대전시 건축상 선정
상태바
예술 담은 관평동 성당… 대전시 건축상 선정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9일 18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30일 월요일
  • 9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화성·도시경관 우수
분절 외벽 등 높은 평가
지역 정체성 확립 기여
▲ 올해 대전시 건축상에 금상으로 선정된 ‘관평동 성당’ 외부 모습. 대전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올해 대전시 건축상에 ‘대전 관평동 성당’이 금상으로 선정됐다.

대전시는 제21회 대전시 건축상 수상작품 선정을 위한 ‘건축상 심사위원회’에서 금상 1개 작품과, 은상 1개, 동상 2개 작품이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금상에 선정된 대전 관평동 성당은 근린공원 및 보행자도로에 성당공간을 자연스럽게 연결하고 주변과 함께하는 공간을 조성한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천사의 날개를 형상화한 3개의 분절된 외벽, 스테인드그라스에서 내려주는 다양한 빛 등이 성당의 품격을 높여주는 독특한 이미지를 만들어 낸 점이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유성구 원신흥동 소재 ‘라도무스 아트센터’는 은상, 동구 가양동 소재 ‘대전동부소방서’와 유성구 원계산로 소재 ‘계산동 단독주택’이 각각 동상에 선정됐다.

대전시 건축상은 지역의 정체성 확립과 도시경관에 기여한 우수한 건축물을 선정·시상해 도시의 품격을 높이고 건축 관계자들의 사명감과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시행하고 있다.

김준열 대전시 주택정책과장은 “매년 개최되는 이 행사는 건축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여 건전한 건축문화 조성과 우리시 정체성 증진에 많은 부분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