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에 MAMA까지 한일경색 무색한 K팝 파워…논란 가열
상태바
프듀에 MAMA까지 한일경색 무색한 K팝 파워…논란 가열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9월 29일 08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9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유출로 일본만 키워줘" vs. "수입 아닌 수출 격"
▲ [TBS 제공]
▲ [TBS 제공]

프듀에 MAMA까지 한일경색 무색한 K팝 파워…논란 가열

"기술유출로 일본만 키워줘" vs. "수입 아닌 수출 격"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정윤희 인턴기자 = 경색한 한일관계가 좀처럼 풀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지만 K팝을 위시한 한류는 못 넘을 벽이 없다.

엠넷이라는 강력한 채널을 보유한 CJ ENM은 최근 초대형 아시아 K팝 축제이자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MAMA'(Mnet Asian Music Awards)를 오는 12월 4일 일본 나고야(名古屋) 돔에서 열겠다고 발표했다.

일본,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 베트남 등 동아시아를 돌며 매년 MAMA를 개최하는 CJ ENM은 올해 한일관계 경색,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등으로 공연 장소를 한참 고민하다가 결국 3년 연속 일본 개최를 결정했다.

국내에서 민간 차원의 일본 불매운동이 지속하고, 양국 정부 역시 치열한 수 싸움을 이어가는 가운데 MAMA 일본 개최를 두고 우려하는 시선이 적지 않다.

특히 나고야는 최근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을 강행해 논란을 빚은 곳이기도 한 데다, 돔 대관료와 현지에서 나갈 비용이 결국 일본 산업으로 들어간다는 지적이다. 최근에는 CJ ENM의 이런 결정을 규탄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이에 CJ ENM은 "정치 이슈와 별개로 민간 문화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는 것을 개최지 결정의 이유로 들었다. 우리 정부 역시 민간 차원 문화교류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입장이기도 하다.

MAMA 일본 개최 소식에 이어 최근에는 엠넷 '프로듀스 101' 포맷을 수입해 선보인 일본판 '프로듀스 101 재팬(JAPAN)'이 일본에서 방송돼 현지는 물론 국내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등을 통해 공유된 프로그램 영상을 보면 일본판 '프로듀스 101'은 국내 포맷을 그대로 따랐다. 로고, 무대 배치, 교복 의상, 타이틀곡 안무까지 '원조'를 그대로 빼닮았다.

다만 일본판 참여 연습생들은 기획사에 소속돼 있지 않아 무대 완성도 등은 차이가 있고, MC의 연령이나 진행 방식도 국내와는 사뭇 다르다.

국내 팬들은 유튜브를 통해 국내판과 비교하기도 하면서, 최근 한일관계 속 문화교류에 대한 의견을 속속 내놓으며 찬반격론을 벌인다.

네이버 아이디 'wjdt****'는 "앞으로 한일합작은 없다. 돈도 안 되고 일본 산업만 키워주는 꼴"이라고, 'radn****'는 "K팝 노하우도 기술인데, 일본을 자꾸 지원하면 기술 유출된다"고 우려했다.

반면, 'visu****'는 "일본 시장에서 벌어들이는 외화가 큰 상황에서 이건 수입이 아니라 수출"이라고, 'meat****'는 "일본 미래 세대는 우리나라의 콘텐츠 파워를 경험할수록 한국에 우호적일 것"이라고 반박했다.

일본 현지에서는 여전히 K팝에 우호적인 시선이 많은 것을 일본판 '프로듀스 101' 유튜브 영상 댓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프로듀스 101' 자체가 한국에서 워낙 흥행한 포맷이다 보니 기대감이 큰 분위기이며, 팬덤도 벌써 생겼다.

일본인들은 "한일관계가 빨리 좋아졌으면 좋겠다", "상냥한 한국인들, 일본판도 응원해달라", "우리도 국민프로듀서(투표자)들이 원석을 찾아 보석으로 삼을 것"이라고 호응했다.

이에 일부 우리 국민도 일본어로 "일본 버전은 그 나름의 매력이 있다. 꿈을 꾸는 소년들의 모습이 비난받아선 안 된다"라고 화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냉랭한 한일관계에도 K팝 콘텐츠가 여전히 일본에서 호응을 얻고, 우리나라도 민간 교류를 시도하는 데 대해 전문가들은 조심스러워하면서도 기회비용을 잘 따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29일 통화에서 MAMA 일본 개최에 대해서는 "한일관계가 최악인 상황에서 공연 개최는 부담스럽지 않나 싶다. 시점이 아주 좋지 않다. 특히 국민들이 기분이 안 좋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불매운동은 감정적인 요소이고, 일본이 백색 국가에서 우리를 배제한 내막도 제대로 모르기 때문에 모든 게 조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하재근 대중문화평론가는 "일본과 인연을 끊을 건 아니기 때문에 민간 차원 교류는 이어나가는 게 맞고, 그것을 과도하게 비난하는 것은 문제"라고 했다.

그는 "우리가 일본에 가서 그런 이벤트를 하는 게 일본에 돌아갈 혜택이 더 클지, 우리나라가 시장과 경쟁력을 넓히는 이익이 더 클지 이해득실 분석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