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연·김자영,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첫날 공동 선두
상태바
조아연·김자영,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첫날 공동 선두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9월 27일 19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연합뉴스) 27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 중 조아연이 10번 홀 버디 성공 후 갤러리에 인사하고 있다. 2019.9.27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신인 조아연(1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조아연은 27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파71·6천32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쳐 7언더파 64타를 기록했다.

김자영(28)과 함께 공동 선두에 나선 조아연은 4월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시즌 초반 우승으로 신인상 포인트 부문 선두를 질주한 조아연은 임희정(19)이 8월과 9월에 1승씩 따내며 맹추격, 최근 신인상 부문 1위 수성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현재 조아연과 임희정의 신인상 포인트 차이는 235점에 불과하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신인상 포인트 270점을 받을 수 있다.

지난주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임희정은 이날 이븐파 71타로 80위권에 머물렀다.

조아연은 "오늘 전반에 샷이 매우 좋아 버디 기회가 많았는데 후반에 샷이 흔들렸다"며 "지난주 퍼터를 바꾼 것도 잘 맞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결(23)과 김민선(24), 박소연(27)이 나란히 6언더파 65타로 1타 차 공동 3위에 올랐다.

이번 시즌 4승을 거둔 최혜진(20)은 5언더파 66타로 공동 6위,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김아림(24)은 4언더파 67타로 공동 13위를 기록 중이다.

이날 경기는 짙은 안개로 시작 시간이 1시간 40분 정도 지연돼 일부 선수들이 1라운드 18개 홀을 마치지 못했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