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재해위험지역 긴급복구활동 총력
상태바
동구, 재해위험지역 긴급복구활동 총력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6일 15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6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동구는 최근 잦은 호우로 지반이 약화돼 축대 및 진입로가 붕괴된 삼성동 재해위험지역을 찾아 긴급복구활동을 펼쳤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지역자율방재단, 지역주민, 공무원 등 30여명은 모래주머니 600여개를 적재 후 야적용 천막 덮개를 설치해 추가 붕괴를 막는 등 복구활동을 펼쳤다.

또 지반 추가붕괴로 주택붕괴가 우려됨에 따라 지속적으로 거주자들의 이주를 설득해 이사 시 인력지원 및 이사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며,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토지소유주 및 건물소유주에게 지속적인 안전조치를 요청할 예정이다.

황인호 청장은 “각종 재난으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난의 신속한 제보와 발 빠른 대처로 안전한 구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