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촌 작은마을… 태안 병술만 공동체 최우수 자율관리어업 공동체 선정
상태바
어촌 작은마을… 태안 병술만 공동체 최우수 자율관리어업 공동체 선정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5일 17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6일 목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태안 병술만 공동체가 꽃지해수욕장 인근 작은 어촌마을에서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최고 공동체로 발돋움했다.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는 '2019년 자율관리어업 공동체 평가위원회'에서 태안 병술만 자율관리어업 공동체(위원장 정성준)가 전국 최우수 공동체에 선정돼 장관 표창과 상금 1억원을 수여받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해양수산부 주관 이번 평가는 전국 1105개 참여 공동체의 등급별 순위를 확정하고 사전에 지자체로부터 추천받은 우수 공동체 중 서류 및 현장 심사를 통과한 6개 공동체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6개 공동체는 그동안 추진해 온 성과 및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발표했으며 위원회는 이 가운데 최우수 1곳, 우수 1곳, 장려 2곳 등 총 4개 공동체를 최종 선정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에 따르면 병술만 공동체는 구성원 스스로 어장 환경과 수산자원을 조성·관리해 지속가능한 선순환 어업 생산 체계를 구축하고 공동 판매장 등 수익 확대 방안을 마련해 온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적극적인 귀어인 유입과 자율관리 어업 교육 등도 주요 성과로 인정받았다.

한편 충남은 2015년 태안 대야도(우수)를 시작으로 2016년 태안 곰섬(최우수), 2017년 서산 중왕(장려), 2018년 서산 웅도(최우수), 올해 태안 병술만(최우수)까지 5년 연속 우수 공동체를 배출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