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지 총력
상태바
태안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지 총력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3일 16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4일 화요일
  • 1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점소독시설 설치 및 상황실 운영 등 긴급 방역 대책 추진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파주와 연천에서 연이어 발생한 가운데 태안군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군은 지난 17일부터 19일 오전까지 48시간 동안 관내 돼지농장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으며 파주·연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역학관련 관내 양돈농가 긴급 조사에 나섰다.

또 지난 19일부터 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남면 당암리 관광안내소에 거점소독소를 설치·운영해 관내 출입 축산 관련차량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군 방역차량 및 공동방제단 순회 방역을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관내 전체 양돈농가에 대해 소독약품 1500㎏ 및 생석회 1만 4400㎏를 신속히 공급해 태안이 청정지역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