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민의 자긍심, 석천암 복원되다.
상태바
보은군민의 자긍심, 석천암 복원되다.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2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3일 월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보은군은 조선 초기에 지어졌다 2006년에 해체되었던 석천암(石泉庵)의 복원 준공식을 지난 20일 성족리에서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정상혁 군수를 비롯한 경주김씨 충암공파종중 김응일 회장, 경주김씨 충청북도 종친회 김치구 회장, 대전시립박물관 류용환 관장 등 100여명이 참여해 이 지역 출신의 대학자인 충암(沖菴) 김정(金淨)선생을 기리는 의미 있는 시설의 준공을 축하했다.

군에 따르면 석천암은 충북 보은출신인 충암 김정이 학문을 배웠던 곳으로 한말 개화기에는 사립 광명학교로 운영되다 광복 후에는 종곡초등학교 임시교사로 이용되고 현재도 운영되고 있는 종곡초등학교의 모태가 된 교육시설이다.

그러나 2006년 8월 해체된 이후 성족리 주민들이 그 자재를 마을회관에 보관하여 오던 중 10여년이 지난 2017년도에 군에 석천암 복원을 건의해 군비 3억 7000만원을 지난 2018년 10월 15일 착공해 이날 준공하게 됐다.

보은군 문화관광과 홍영의 문화재팀장은 “자칫 사라질뻔한 소중한 문화유산이 주민들의 관심과 노력으로 복원돼 문화재팀장으로서 뿌듯하다”며 “이러한 시설이 우리 후손들에게 오래도록 온전하게 전승될 수 있도록 유지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암 김정은 보은 출신으로 조선중기 여러 가지 개혁정치를 시도한 대표적인 유학자로 18세에 사마시에 합격하고 21세에 문과에 장원급제했다. 이 후 여러 관직을 거쳐 대사헌과 형조판서를 지냈다.

이후, 충암 김정은 기묘사화와 신사무옥 등에 연루되어 유배, 사사되었으나 김정은 충청지역의 여러 향교와 서원 등에 배향되었으며 제주 5현중의 한분으로 추앙받고 있다,

저서로는 충암집과 제주 유배 중에 저술한 제주풍토록 등이 전하고 있으며, 시문은 물론 그림 특히 화조화에도 뛰어나 조선 중기에 유행한 소경수묵사의(小景水墨寫意) 화풍의 전통을 형성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