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인구증가 대책추진위원회
상태바
증평군, 인구증가 대책추진위원회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22일 17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3일 월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증평군은 지난 20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인구증가대책 추진 위원회(위원장 이배훈 증평부군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이 부군수를 비롯 12명의 위원이 참석해 군의 인구기본현황과 인구시책 추진상황 설명을 듣고, 인구감소에 대응하는 신규 사업 발굴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저출산·고령화에 대처하기 위해 전입·출산 장려금 등 현금지원 정책과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정책 및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시책 발굴 등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졌다.

한편, 8월 말 기준 증평의 인구 수는 3만 7487명으로, 지난해 말 대비 170명이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도내에서 인구가 증가한 지자체는 증평을 비롯해 청주(1598명), 진천(2513명) 세 곳 뿐이다.

군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문제되는 저출산 문제와 인구 유출 문제는 군 소멸 방지를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지역특성에 맞는 정책을 내실있게 운영해 아이키우키 좋은 도시, 건강한 노후가 있는 도시로 가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증평=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