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어릴 때 박세리 프로 사인받아 코팅해서 보관"
상태바
박성현 "어릴 때 박세리 프로 사인받아 코팅해서 보관"
  • 연합뉴스
  • 승인 2019년 09월 21일 10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초아는 쭈타누깐에게 "오늘은 드라이버 좀 쳐야 되는데"
▲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 [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어릴 때 박세리 프로님 사인을 코팅해놓고 방에 두면서 연습을 했어요."

박성현(26)이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에 출전한 '골프 레전드'들에 대한 느낌을 말해달라는 부탁에 이렇게 답했다.

설해원 셀리턴 레전드 매치는 21일부터 이틀간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열리는 이벤트 대회로 '여자 골프의 전설' 4명과 현역 톱 랭커 4명이 모여 실력을 겨룬다.

첫날 21일에는 두 명이 한 조를 이뤄 포섬 경기를 치른다.

이날 경기에 앞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박성현은 "어릴 때 박세리 프로님 사인을 코팅해서 방에 두면서 연습했다"며 "로레나 오초아(멕시코) 선수는 엄마와 제가 팬이어서 한국에서 경기할 때 직접 관전하러 갔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한 조로 경기한 박성현은 "이렇게 훌륭한 선수 네분과 경기를 함께 하게 돼 첫 우승만큼이나 더 영광스럽게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소렌스탐은 박성현에 대해 "사실 잘 아는 사이는 아니고 TV로 본 정도"라며 "하지만 좋은 선수라는 사실을 알고 있고 이번이 더 알아갈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민지(호주)는 "제가 어릴 때라 줄리 잉크스터(미국), 소렌스탐, 박세리 선수의 경기는 전성기 시절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며 "오초아 선수의 경기는 그래도 본 기억이 좀 난다"고 말했다.

이민지와 같은 조를 이룬 잉크스터는 "(이)민지와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함께 경기도 했고, 연습 라운드도 해봤다"며 "단점이 거의 없는 대단한 선수로 언젠가 세계 1위도 될 선수"라고 칭찬했다.

박세리 도쿄올림픽 골프 감독은 렉시 톰프슨(미국)과 한 조로 첫날 경기를 진행했다.

박세리 감독은 "은퇴 전에 함께 쳐 본 경험이 있다"며 "미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선수인 데다 장타력이 있기 때문에 저는 오늘 파트너를 믿고 편하게 칠 계획"이라고 웃어 보였다.

그러나 박 감독과 톰프슨 조는 1번 홀부터 박 감독이 티샷 OB를 내는 바람에 트리플보기로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같은 조가 된 오초아는 "에리야 이름의 발음이 멕시코 단어와 비슷하다"고 친근감을 내보이며 "평소에 드라이버를 치지 않는다고 들었는데 오늘은 칠 것 아니냐"고 물었다.

쭈타누깐이 "요즘도 드라이버는 잘 잡지 않는다"고 답하자 오초아는 "정말이냐, 오늘은 좀 쳐야 하는 것 아니냐"고 되물어 주위를 웃기기도 했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