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소방서 소방관, 울릉군 출장 중 식당 화재진압
상태바
충주소방서 소방관, 울릉군 출장 중 식당 화재진압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9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출장중이던 충주소방서 소방관들이 식당에서 발생한 화재에 발빠르게 대처해 연소확대 저지 및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앞장섰다. 충주소방서 소속 이충현(41)·김복영(40) 소방장은 18일 오후 8시30분경 경북 울릉군 울릉읍 울릉약소의 한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하던 중 식당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리를 듣고 식당 손님과 직원 등 50여명을 대피시키고, 연소 확대 우려가 있는 식당 옆 주택에서 화재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일가족 3명도 구조했다. 포항남부소방서 선착대가 도착하기 전에 소화기 10개를 이용해 초기소화를 시도해 단 한 명의 인명피해도 나지 않았다. 김 소방관은 화재진압 중 손가락에 열상을 입어 병원치료를 받았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