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무호흡증, 우울증과 불안장애 발생 위험 2배 이상 높아”
상태바
“수면무호흡증, 우울증과 불안장애 발생 위험 2배 이상 높아”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수면무호흡증이 우울증과 불안장애 발생 위험을 2배 이상 높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19일 건양대병원은 이비인후과 김종엽 교수 연구팀의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가 세계적인 학술지인 '미국의학협회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저널(JAMA Otolaryngology-Head & Neck Surgery)' 최신 호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김 교수 연구팀은 2004~2006년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을 진단받은 환자 197명과 성향점수매칭을 거친 대조군 780명을 대상으로 최대 9년간 추적해 콕스비례위험모형을 통해 우울증과 불안장애의 발생 위험비를 계산했다. 그 결과 폐쇄성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우울증과 불안장애의 발생 위험이 2.0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의 경우 관련 질환이 나타날 위험이 우울증 3.97배, 불안장애 2.42배로 남성보다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은 기도가 완전히 또는 부분적으로 폐쇄돼 수면 중에 반복적으로 호흡이 정지되는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이다.

김종엽 교수는 "그동안 수면무호흡증이 불면증과 불안장애를 유발한다는 사실은 추정에만 불과했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사실로 증명됐다"며 "수면무호흡증을 조기에 진단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정신 건강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