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미래 대중교통’… 시민도 “어서 빨리”
상태바
대전 ‘미래 대중교통’… 시민도 “어서 빨리”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9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교통·환경주간 기념식 행사
도시철 환승체계 등 선봬… 기대↑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하루빨리 트램이 정착된 대전 대중교통을 이용해 보고싶어요.” 19일 오전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린 ‘제2회 공공교통·환경주간’ 기념식에서 바이모달 트램에 올라탄 초등학생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대전시는 세계 차 없는 날(9월 22일)을 기념해 미래의 대중교통 시스템인 ‘도시철도 중심의 공공교통 환승체계’를 선보이는 특별한 행사를 실시했다. 1호선인 도시철도와 2호선인 트램, 3호선 역할을 할 충청권광역철도를 중심으로 향후 구축할 환승체계를 선보여 참여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날 행사는 시와 대전시의회, 대전시교육청, 대전지방경찰청 등 4개 기관이 동참했으며 운수종사자와 단체회원, 주민 등 6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4개 기관장을 비롯한 시민들은 각 가정에서 최신형 타슈와 마카롱택시, 전기버스 등을 타고 바이모달 트램에 환승하며 목적지에 도착하는 것을 가정한 시연행사에 참여했다. 특히 단체회원은 물론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등은 낯설고 신기한 바이모달 트램에 흠뻑 빠져서 승차도 해보고 좌석에 앉아도 보면서 향후 대전에 도입될 트램에 대한 많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와 함께 공공교통에 대한 의식 확산과 교통안전, 환경보전의 필요성 등 다양한 퍼포먼스와 체험·홍보부스도 운영됐다. 특히 시민단체와 유관기관과 함께 하는 체험·홍보부스에서는 교통과 환경의 중요성 등을 체험하며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