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환경교육도시' 선언에 특히 주목하는 까닭
상태바
충남 '환경교육도시' 선언에 특히 주목하는 까닭
  • 충청투데이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8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2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오늘 '환경교육도시'를 선언한다. 도민들이 지역 환경문제를 자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서다. 주민 스스로 환경교육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해결을 모색하는 과정이 핵심이다. 주민참여, 자율과 책임성의 원리가 강화될수록 환경문제 해결방안도 쉽게 찾을 수 있다. 광역지자체 차원에서 환경교육체계와 기반을 구축하는 취지가 돋보이는 이유다.

환경이야말로 지역민의 생명과 안전 등 삶의 질을 좌우하는 결정적인 요소다. 물, 자원, 에너지 등 어느 것 하나 온전하지 않으면 쾌적한 도시환경을 유지할 수 없다. 각 도시마다 오염 없는 시스템과 생활양식을 갖춘 도시를 지향하는 것도 그래서다. 충남도와 충남교육청, 충남환경교육네트워크, 15개 시·군, 일선 학교, 산하기관, 지역환경교육센터, 사회환경교육기관, 연구기관, 대학 등 각계가 망라됐다. 학교·지역사회의 역할이 강조되고 있다.

환경교육은 체계적이고도 유기적인 관점에서 시행돼야 성과를 거둘 수가 있다. 환경 보전과 개발간의 상충된 가치를 조화롭게 아우르는 과정과 절차도 필요하다. 궁극적으로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구현하는 것이 잣대다. 주민참여가 필수다. 교육과정 자체가 일회성 또는 단기간에 끝나는 게 아니라 지속적으로 이뤄지는 미래지향적인 평생교육의 과정이라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인문학으로부터 생태환경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문가 그룹이 참여해야 한다. 충남도가 11개 중점과제, 31개 세부사업을 설정하고 의욕을 보이고 있어 일단 기대하는 바가 크다.

충남도는 전국에서 미세먼지 최다 배출지역으로 낙인찍힌지 이미 오래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연속 4년째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석탄화력발전소, 철강, 석유화학 등 대기오염물질 다량 배출사업장이 집중 배치된 지역인 까닭이다. 충남도는 2022년까지 공공·민간 분야에 3조5490억원을 투입,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을 2015년 대비 35.3% 감축 목표를 설정했다. 인프라는 물론 환경의식 개선을 통한 충남의 저감노력을 높이 평가한다. 모쪼록 선언적 의미에 그치지 않고 모범적인 환경친화 지역사회로 거듭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