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정치후원금 의혹…대전 모 건설사 압수수색
상태바
불법 정치후원금 의혹…대전 모 건설사 압수수색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5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불법 정치후원금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특정 정치인에게 후원금을 몰아준 의혹을 받고 있는 대전지역 모 건설사를 압수수색했다.

대전지검은 이날 오전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후원금을 보낸 증거가 있을 수 있는 이 건설사 임원실과 재무팀의 컴퓨터와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이 건설사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전지역 특정 정치인에게 직원 명의를 이용해 ‘후원금 쪼개기’ 방식으로 불법 정치후원을 했다고 의심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선관위로서는 불법 정치후원금을 확인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고발하지 않고 수사의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건설사는 직원 여러명의 명의를 이용해 1인당 100만원 이상의 후원금을 보낸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으로 말하기 어렵다. 우선 수사를 해봐야 할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