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독립운동가 한훈기념관’ 윤곽 나왔다
상태바
계룡시 ‘독립운동가 한훈기념관’ 윤곽 나왔다
  • 김흥준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7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1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설계용역 보고회… 내년 8월 준공
태극기 건곤감리 모티브로 외관 구현
지역 명소·軍문화축제 등 연계 계획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계룡시가 호국도시로의 위상을 제고하고 애국선열들의 희생과 정신을 기억하기 위해 추진 중인 독립운동가 한훈기념관의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났다.

시는 18일 오후 시청 상황실에서 구자열 부시장을 비롯한 실국과장, 전문가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독립운동가 한훈 기념관 기본설계용역 보고회를 개최하고, 한훈기념관이 단순한 전시관에 그치지 않고, 호국·국방도시 계룡의 역사적 가치와 특별함을 콘텐츠로 지역 명소와 군문화축제 등을 연계한 문화관광지로 발전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으며,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한훈기념관은 건축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8월 준공할 예정이다. 신도안면 정장리 273-2번지 일원 1222㎡ 부지에 건축면적 225.6㎡, 연면적 451.3㎡의 지하1층~지상1층 규모로, 사업비 22여억원을 투입해 전시실, 사무실, 편의시설 등을 설치할 계획이며, 태극기의 건곤감리를 모티브로 형상화한 외관을 구현함으로써 독립운동과 호국보훈정신이 깃든 계룡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지하 1층은 자연지형을 활용한 친환경 건축으로 자연채광이 들고 항온항습시설을 보강해 쾌적한 공간으로 조성하고, 독립된 한훈선생 상설전시관이 위치해 계룡의 독립운동사, 한훈 선생의 일대기를 중심으로 관련 유물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또한 지상1층에는 사무공간과 함께 전시, 세미나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유연한 공간을 배치하고, 독립운동가의 삶과 정신을 선양하며 관람객들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전시, 체험 프로그램 등을 기획해 채워 나갈 계획이다.

계룡=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