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상수도 노후관 교체에 45억원 투입
상태바
충주시, 상수도 노후관 교체에 45억원 투입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7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충주시는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해 도내 타 지자체보다 발 빠른 대응으로 상수도 노후관 교체 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누수로 인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용산동 남산초등학교 일원 등 8개 지역을 대상으로 상수도 노후관 교체공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의 상수관로는 매설된지 20년 이상된 노후관으로, 그동안 인근 주민들은 잦은 누수 및 이물질 발생으로 인해 수돗물을 이용하는데 불편을 겪어왔다. 이에 시는 제2회 추경에 총사업비 45억원을 편성해 내년 상반기까지 노후 상수관로 14.3㎞를 교체함으로써 해당 지역의 유수율을 제고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할 방침이다.

김진수 시 상수도과장은 "노후관 교체공사를 추진하는 동안 단수 발생 및 교통불편, 공사 소음, 비산먼지 발생 등 다소 불편한 점이 있더라도 공익을 위한 공사임을 감안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