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안내면 태풍피해 농가 일손돕기 지원
상태바
옥천 안내면 태풍피해 농가 일손돕기 지원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옥천군 안내면은 18일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배 낙과 피해를 본 안내면 피해 농가를 위로하고 일손 돕기 지원에 나섰다.

안내면사무소 직원 12명은 태풍 피해를 입은 오덕리 이윤수(83) 씨의 농가를 방문해 배, 사과 등 낙과 줍기 및 비닐하우스 복구 작업을 지원했다. 이번 일손 돕기는 태풍피해를 입은 이 씨가 현재 병원에 입원하면서 요청한 긴급 복구지원에 의한 것이다.

안내면에 따르면 안내면 일대에 농작물이 도복, 낙화되는 등 15여 농가에 2만 5000㎡ 정도가 이번 강풍으로 크고 작은 피해를 보았다.

이상길 안내면장은 “바쁜 업무 중에도 일손 돕기에 나서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농촌일손 돕기 창구에 지원이 요청되면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옥천=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