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
상태바
보은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강화
  • 박병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병훈 기자] 보은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최초 발생일인 지난 17일 부터 보은군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영하고 거점소독소를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경기도 파주시 농가에서 지난 17일 아프리카 돼지열병 국내 최초로 발생한 이후 18일 경기도 연천군 소재 돼지 농장에서도 추가 발생됨에 따라 국내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초동대처가 중요하다고 판단돼 시행하는 것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위험이 사라질 때까지 무기한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18일에는 거점소독소를 방문한 정상혁 군수가 거점소독소를 방문해 소독소 장비 일체를 점검하고 철저한 방역으로 보은군 축산농가가 안심하고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보은=박병훈 기자 pbh050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