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兵 남하… 진천軍 “철통방어”
상태바
돼지열兵 남하… 진천軍 “철통방어”
  • 김운선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7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파주 이어 연천까지 확진
郡, 양돈농가 61곳 긴급 예찰
48시간 일시 이동중지 명령
▲ 진천군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은 진천읍 생거진천전통시장 인근에 설치된 거점소독시설 운영 모습. 진천군 제공

[충청투데이 김운선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까지 확진 판정이 나온 가운데 진천군이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고열과 높은 폐사율을 특징으로 하는 제1종가축전염병으로 아프리카와 일부 유럽국가를 중심으로 발병하다 작년 8월 중국에서 발병 이후 아시아 지역으로 확산 중에 있다.

이에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진천읍 생거진천전통시장에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해 운영 중에 있으며 관내 61곳 양돈농가에 대해 농가별 긴급 예찰을 실시했으나 현재까지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17일 오전 6시30분부터 19일 오전 6시30분까지 48시간동안 일시 이동중지(Stand still)를 명령하고 주요시설 및 양돈 농가를 중심으로 이행여부를 철저히 점검했으며 18일에는 군 미래도시국장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과 열병 확산 방지를 위한 부서별 맞춤 대응을 지시했다.

한편, 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국경단위 및 농장단위 차단방역이 가장 효과적이라는 판단 아래 농장주들에게 외국인 근로자들의 출입 관리 등 농장 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돼지에게서 고열 발생, 출혈, 급성 폐사 등의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군에 신고하고 농장입구를 폐쇄해 사람이나 차량의 출입을 통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정배 축산위생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살처분 외에는 대책이 없는 가축전염병으로 전국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며 “심각단계가 하향 조정될 때까지 양돈농가는 매일 축사를 소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천=김운선 기자 ku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