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지방상수도 개선 위해 경북도 및 8개 시와 협력
상태바
한국수자원공사, 지방상수도 개선 위해 경북도 및 8개 시와 협력
  • 최정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9일 14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19일 경북도청에서 경주시, 김천시, 문경시, 상주시, 안동시, 영주시, 영천시, 포항시와 함께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일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방상수도는 지방자치단체가 관할 지역주민 또는 인근 지역에 물을 공급하기 위해 직접 운영 및 관리하는 수도를 말한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8개 시는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한국 수자원공사에 위탁 △한국수자원공사는 사업 수행 및 지방상수도 경영 개선을 위한 기술 등을 지원 △경북도는 사업을 총괄하여 국고보조금 인센티브 확보를 지원하는 등 상호협력 사항이다.

협약에 따라 국비 포함 총 사업비 약 3300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공사가 위탁 시행해 향후 5년 동안 노후 수도관 교체, 누수 관리 등 수도관 정비와 물 공급 효율성을 높이는 블록시스템, 실시간 유량 감시체계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경북지역의 지방상수도 시설개선과 운영관리 역량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통해 유실되는 수돗물을 줄이면 생산 비용과 누수복구 등 유지관리 비용이 절감되고 이는 다시 시설에 재투자되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돼 지자체 재정여건 개선과 지역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은 누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방지하고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국민에게 공급하기 위한 필수 사업”이라며 “국민 모두가 누리는 물공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수자원공사는 2005년부터 전국 23개 지자체의 지방상수도 수탁 운영을 통해 축적한 유수율 관리와 상수도 운영관리 경험을 활용해 2017년 이후 현재까지 38개 지자체의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수탁 시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