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고용지표 ‘맑음’
상태바
대전지역 고용지표 ‘맑음’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9시 2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지역의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최근 충청지방통계청 발표 결과 대전지역의 고용률은 61.0%, 실업률은 2.8%로 확인됐다.

그동안 대전의 고용률은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낮았고, 실업률도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높은 수준을 보여 왔다.

지난 5월부터 대전의 고용률이 개선돼 특광역시 평균을 상회했고, 실업률도 빠르게 개선돼 전국 및 특광역시 평균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번 발표에서 시의 고용률(61.0%)은 지난해 같은 달(58%) 대비 3.0%p 상승해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고용률을 기록했으며, 실업률은 2.8%로 빠르게 하락해 최근 1년 동안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취업자수는 78만 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74만 9000명) 대비 3만 9000명(5.2%) 증가했다.

이 같은 고용지표 개선은 20대(1만 6000명)와 50대 이상(2만 7000명) 취업자 증가가 전체 취업자 증가를 주도하고 그동안 정부와 시 분야별 고용정책이 고용지표 개선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고용지표 개선은 좀 더 추이를 지켜봐야겠지만 긍정적인 신호임에는 분명하다”며 “앞으로 고용지표의 지속적인 개선을 위해, 일자리 신규 사업 발굴에 매진하고 매월 고용동향 분석결과를 분야별 일자리 정책에 반영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