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지원·양육 친화… ‘청사진’ 꺼낸 대전시
상태바
청년 지원·양육 친화… ‘청사진’ 꺼낸 대전시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9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일자리 공모… 1900개 발굴
공공임대주택 3000호 공급 계획
대전형 아이돌봄 네트워크 구축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가 민선7기의 청년정책 방향성과 양육친화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우선 시는 취·창업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청년의 삶을 돌보는 주거안정에 역점을 두는 청년정책을 마련했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는 2020년 행안부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를 통해 총 390억원을 투입한 1900개의 일자리를 발굴하고 5대 권역별 창업플랫폼을 조성해 2000개의 스타트업을 육성해 나갈 예정이다.

기술개발부터 비즈니스까지 종합적으로 지원되는 창업플랫폼은 오는 11월 창업성장캠퍼스 개소를 시작으로 내년에는 대학혁신창업스타트업타운과 소셜벤처 창업플랫폼이 어은동과 옛 도청사에서 각각 문을 열 계획이다. 또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도 2022년까지 도시첨단산업단지 완공을 목표로 250개 기업 입주와 1500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전망이다.

청년 주거 안정대책으로는 공공임대주택인 대전드림타운 3000호를 2025년까지 공급해 경제적인 주거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아이와 부모가 모두 행복한 양육친화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대전형 아이돌봄 ‘온돌 네트워크’구축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시는 맞벌이 가정 초등생 자녀를 위한 공적 돌봄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방과후 돌봄 서비스 등을 확충할 예정이다. 시는 복지관, 도서관 등 공공시설 내 유휴공간에 돌봄 시설을 운영하는 ‘지역거점 온돌방’을 2022년까지 33곳 지정하기로 했다.

공공시설, 아파트 커뮤니티센터 등 공간을 활용한 초등생 돌봄 공간인 ‘다함께 돌봄센터'’도 2022년까지 17곳에 설치한다. 이어 갑작스러운 출장 등이 있을 때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긴급·일시 돌봄 서비스 ‘까치 돌봄단’도 운영할 계획이다. 이밖에 공동육아 나눔터, 육아카페, 장난감 도서관 등을 갖춘 아이돌봄 원스톱 지원센터를 내년 2월 원도심 지역에 설치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청년들이 사회 구성원으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더불어 지역사회와 부모가 함께 아이를 돌보는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