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해수유통 '심각' 대전시 "검사 확대"
상태바
불법 해수유통 '심각' 대전시 "검사 확대"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대상지 확대·세부 조사
안전관리검사 확대 방침 밝혀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불법 해수 유통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며 안전관리 검사 확대를 예고했다.

시는 인력 부족과 제재수단이 법적으로 마땅치 않아 즉각적인 전수조사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우선적으로 수질 상태 등을 적극 검토한 뒤 개선·권고 등을 시행 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8일 시정브리핑을 통해 “불법적으로 이뤄지는 해수유통은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문제와 연결되는 만큼 매우 중요한 문제로 간과할 수 없다”며 “수질상태 점검과 더불어 제도적인 문제를 살펴본 뒤 불법적인 요소에 대해선 적극적인 홍보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최근 대전지역에서 유행성 A형 간염으로 곤혹을 치른바 있어, 또 다른 균 검출 등 질병관리에 대한 방역 태세를 확고히 하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시에서 추산하고 있는 관내 해수 사용 업체는 240여 곳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동안 시는 1년 마다 30~50곳의 관련 업체에 대한 특별점검, 안전관리검사 등을 진행해 왔다.

시는 위생관리, 대장균 검출 등 큰 범위에서 조사를 진행했지만 불법 해수유통에 따른 가장 위험 요소인 ‘비브리오패혈증균’ 등 세부적인 것에 대해선 일부만 조사를 펼쳐왔다.

이에 시는 관련 대상지(업체)를 넓히고 세부적인 조사(균 검출)가 이뤄지도록 안전관리 검사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우선적인 조치로 그동안 식품안전과에서 진행하던 안전관리 검사 대상지를 넓히겠다는 계획이다.

또 특정 시기(기간)에만 진행하던 균검출 조사 등도 상시적으로 실시해 위험요소를 제거할 예정이다.

비브리오패혈증에 감염된 환자 수를 살펴보면 2001년부터 최근까지 전국에서 총 1025명이 발병했다.

대전지역에선 1~3년 주기로 한 해 동안 최소 1명에서 많게는 3명이 감염 돼, 총 1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앞으로 시는 관련 사업자들에게 권고사항을 전달하는 등 안전관리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A형 감염 때문에 시민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린 만큼 이번 사태에 대해 관련 질병들이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태세를 갖추겠다”며 “무엇보다도 시민들의 안전에 관한 문제에 대해선 철저한 준비태세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