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중리지구 '물난리걱정' 사라진다
상태바
괴산군 중리지구 '물난리걱정' 사라진다
  • 김영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8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선정
제방 및 호안 보강·교량 재가설 등
사업비 340억 확보… 2021년 착공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괴산군은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2020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대상지로 청천면 도원리 중리지구가 선정되면서 신규 사업비 340억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은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각 부처별로 추진하던 기존 분산투자 방식의 단위사업을 종합적으로 연계 추진하는 지역단위 생활권 중심사업이다.

군은 지난 4월 중리지구를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대상지로 선정해줄 것을 충북도에 제출했다. 6월 행안부 공모 발표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중리지구가 사업대상지로 최종 결정됐다.

이에 군은 총 사업비 340억원(국비 170억원, 도비 51억원, 군비 119억원)을 확보하고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중리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올해 중리지구 자연재해위험 개선지구 지정 타당성 조사용역을 시작으로 내년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한 뒤 2021년 착공에 들어간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청천면 도원리 압항천 합류부에서 화양천 합류부까지 2.5㎞에 달하는 국가하천 달천과 함께 중리마을을 관통하는 어룡소하천 및 아치실소하천 3.3㎞ 구간의 제방 및 호안시설을 보강할 계획이다. 또 소하천 내 교량 12개소를 재가설해 치수 안정성을 확보하고, 집중호우 시 달천 하천수위 상승으로 인한 내수배제 불량 개선을 위해 유수지와 펌프장을 신설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중리지구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집중호우 시 발생했던 청천면 도원리 중리마을의 상습 침수를 예방할 수 있다"며 "철저한 사업 추진으로 침수 피해로 어려움을 겪었던 군민들의 생명과 재산 보호는 물론 각종 자연재난으로부터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괴산군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괴산=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