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만의 ‘특별한’ 장애인 평생학습 눈길
상태바
충주시만의 ‘특별한’ 장애인 평생학습 눈길
  • 이선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8일 17시 2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첫 장애유형·정도별 모형 개발
반려동물관리사 등 자격취득 인기
▲ 충주시가 전국 최초로 '장애 유형·정도별 평생학습 추진 모형'을 개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장애인 반려동물을 만나다’ 수료식 모습. 충주시 제공
▲ 충주시가 전국 최초로 '장애 유형·정도별 평생학습 추진 모형'을 개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은‘ 장애인 반려동물을 만나다’ 진행 모습. 충주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선규 기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학습하는 평생학습도시를 지향하는 충주시가 내실있는 장애인 평생학습 운영으로 해를 거듭할수록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

시는 지난해 장애인 평생학습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는 장애인 자립과 사회통합 구현을 위한 전문성과 특성화 실현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한 결과 전국 최초로 '장애 유형·정도별 평생학습 추진 모형'을 개발해 체계적인 장애인 평생학습의 기반을 구축했다.

'장애 유형·정도별 평생학습 추진 모형'은 충주시 등록 장애인 1만 3329명의 장애 유형·정도에 따른 현황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 평생학습 사업의 구조화를 최초로 제시했다.

충주시 장애인 현황 분석에 따르면 경증 장애인이 전체 장애 인구에 절반가량을 차지했으며, 이들을 위한 시책자원활동가 양성과정과 비장애인, 장애인 통합과정 운영 등의 평생학습 특성화, 전문화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또한 장애 정도가 높은 중증장애인 일수록 여가·취미 교양프로그램 위주의 찾아가는 평생학습을 추진해 중증장애인의 학습참여 편리성을 제고하는 방향을 설정했다.

시는 이러한 모형을 바탕으로 교육부 평생학습도시 특성화 지원 공모사업 선정, 장애인 평생학습분야 포럼 개최, 장애인 평생학습 전문인력 수어교실 운영, 평생학습동아리+장애인 연계 프리밀리(friend+family), 장애인 반려동물을 만나다, 장애인 바리스타 양성과정 운영, 장애인 평생학습 전문강사 양성과정 등을 운영해 240여명의 장애인들에게 평생학습의 기회를 제공하고, 42명의 장애인 평생학습 전문강사를 양성했다.

특히 시책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장애인 반려동물을 만나다'사업은 평소 접하지 못했던 기존 프로그램과는 차별화된 프로그램 제공으로 장애인들의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또한 필기와 실기시험을 통해 반려동물관리사 자격증 4명, 반려동물 펫푸드 매니저 13명이 자격을 취득함으로써 장애인들도 충분한 학습을 통해 자격을 취득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계기가 됐다. 시는 하반기에도 '장애인 다름의 평생학습 체험', '장애인 미디어 심리치유를 그리다', '청년강사와 장애인 공감을 꿈꾸다' 등 전문화된 장애인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장애인 평생학습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종훈 평생학습과장은 "지난해부터 중점적으로 추진해온 장애인 평생학습 사업들이 많은 성과로 여러 타 시·군에서 벤치마킹과 문의가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 평생학습 특성화 도시 조성으로 장애인 평생학습 선도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주=이선규 기자 cjrevie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