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교통사고사망 심각
상태바
충청권 교통사고사망 심각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비율 서울보다 5.8배↑
당진시 교통문화지수 최하위
교통안전 의식 개선 필요해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충청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이 서울보다 5.8배 많고 '교통문화지수'도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교통안전 의식 확산을 위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규희 의원(충남 천안갑)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2018년 '교통문화실태조사' 분석 결과 560만 충청지역 교통사고 사망자가 1000만 서울시 보다 3.4배 높았다.

특히 충청권이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인구밀집지역보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도시별로도 △세종시 사망률 1위 △청주시 사망자 수 1위 △충남 당진시의 교통문화지수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대전·세종·충남·충북 등 충청권 4개 시·도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모두 390명으로 서울시 116명보다 3.4배 높았다. 비율로 계산했을 경우 충청(560만명)과 서울(970만명)의 인구를 감안하면 충청이 서울보다 5.8배 많은 셈이다.

도시별 순위에서도 이 같은 흐름은 달라지지 않았다. 인구 30만 이상인 29개 도시의 교통사고 사망률을 살펴보면 세종이 1위(2.05명)·충남 아산이 3위(1.83명)를 각각 기록했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 순위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충북 청주가 4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충남 아산이 29명으로 나타났다. 각각 1위와 4위로 상위에 포함됐다. 등급 또한 △세종·아산 E등급 △청주 D등급 △천안 C등급으로 충청권 도시의 위험도가 타 지역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인구 30만 미만 49개 시에서도 교통사고 사망률이 △충남 당진 2위 △충남 서산 7위 △충남 공주 10위 △충남 논산 11위 △충남 보령 17위 △충북 충주 18위로 대다수 도시가 중상위권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나마 하위권에 속하는 도시는 충북 제천 37위 계룡시 48위 두 곳 뿐이었다.

특히 당진시는 항목별 25개 지표로 교통문화 전반을 평가하는 '교통문화지수' 부문에서 49위로 최하위권을 차지했다.

이 의원은 “GNP만 높다고 선진국이 아니라 문화적 역량과 의식이 성숙됐을 때 진정한 선진국이 될 수 있다”며 “시민의식을 높이고 성숙된 사회로 한발 나아가는 데 교통문화 의식 개선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