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산단 입주예정 기업에 ‘함구령’
상태바
대전시, 산단 입주예정 기업에 ‘함구령’
  • 박현석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10월부터 20곳 투자협약
기업명 비공개키로 방침 변경
타 지자체·직원 반발 등 원인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시가 기업 유치를 위해 산업단지 확충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입주 예정 기업들에 대해 함구령을 내렸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받거나 내부 직원들의 동요가 있어 최종 이전에 영향을 받지 않을까 하는 우려로 기업명 공개를 삼가고 있는 것이다.

17일 시에 따르면 현재 안산국방산단을 비롯 대덕구 평촌산단, 서구 평촌산단, 유성구 장대지구 등 여러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진행 중이다.

여기에 더해 전민동·관평동 일원에도 산업단지를 설계 중으로 산업단지 확충에 공을 들이고 있다.

산업단지는 기업을 끌어들이고 경제활동인구를 늘여 지역에 활력을 주는 바탕이 되기 때문에 특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특히 안산국방산단의 경우 대전과 주변 지역에 위치한 다수의 국방 관련기관들과 연계한 풍부한 인프라 조건을 갖추면서 많은 국방산업 기업들이 유치를 희망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까지 투자협약을 통해 입주하기로 한 기업은 20곳. 이들 기업은 투자 협약을 통해 시로부터 산업용지 공급, 재정·금융 지원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시는 그동안 입주 및 투자협약을 체결한 기업에 대해 기업명을 명시한 보도자료 등을 배포하면서 기업 유치 성과를 홍보해왔다.

그러나 최근 들어 기업 유치 성과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기업명은 비공개키로 내부 방침을 바꿨다. 이전 소식이 알려진 기업들이 이런저런 이유로 곤경에 처하는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신동지구로 이전을 계획한 A기업은 이전 소식이 알려지자 현 소재지 지자체에서 더 좋은 조건을 줄 테니 철회해 달라는 제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기업은 내부 직원들의 동요로 어려움을 겪었다. 이 기업은 안산산단으로 이전할 계획이 알려지면서 현 소재지 인근 지역에 거처가 있는 직원들의 동요가 컸다는 전언이다.

이 같은 까닭으로 시는 향후 입주 예정 기업들에 대한 기업명은 비공개로 붙이기로 방침을 세웠다. 지자체 간 기업유치 경쟁 심화 현상이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이다.

시 관계자는 "회사 경영진 차원에서 이전 계획을 갖고 있는데 구체화되기 전에 오픈이 되면 직원 관리도 그렇고 해당 지자체가 반발하는 경우도 왕왕 있다"며 "관내에서 이전하는 기업은 크게 상관이 없는데 지자체 간 기업유치에 사활을 걸다 보니 민감한 사항이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