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태풍 ‘링링’ 피해 도민에 지방세 지원
상태바
충북도 태풍 ‘링링’ 피해 도민에 지방세 지원
  • 이민기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1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민기 기자] 충북도는 17일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도민들에게 취득세 감면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태풍으로 인해 멸실·파손된 건축물, 선박, 자동차, 기계장비를 2년 이내에 새로 살 경우 취득세가 면제된다. 면제 한도는 건축물을 새로 짓는 경우 기존 연면적만큼, 자동차 역시 종전 차량의 신제품 구매가액만큼이다. 도는 취득세·지방소득세 신고·납부 기한을 연장하고, 납부해야 할 세금이 있는 경우 6개월간 징수 유예한다. 체납자에 대한 체납처분도 1년간 유예한다. 태풍으로 피해를 본 도민은 시·군 세정과에 지방세 감면 등을 신청하면 된다. 이민기 기자 mgpeace21@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