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콘텐츠 산업, 대한민국 경제 살릴 미래 먹거리”
상태바
文 “콘텐츠 산업, 대한민국 경제 살릴 미래 먹거리”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7일 19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콘텐츠는 문화를 넘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중요한 산업이 됐다"며 "콘텐츠는 우리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고 중요한 우리의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사진 7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콘텐츠 인재캠퍼스 내 콘텐츠 문화광장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 참석해 "우리가 만든 콘텐츠가 세계를 행복하게 만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콘텐츠를 즐기며 삶의 희망을 키우는 세계의 청소년들을 보면서 자랑스러움을 느낀다"며 "우리 콘텐츠를 만든 문화예술인들과 창작자들에게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문화를 수입하던 나라에서 수출하는 나라가 됐고, 2012년 처음으로 문화산업 흑자 국가로 탈바꿈했다"며 "문화 콘텐츠 수출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6% 이상 성장하며 작년 한 해에만 100억 달러 수출 성과를 올렸고 세계 7위의 콘텐츠 강국으로 발돋움했다. 분야별로는 반도체 다음가는 성장세"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콘텐츠 상품 100달러를 수출할 때 소비재·서비스를 비롯한 연관산업 수출이 그 두 배가 넘는 248달러에 달한다는 연구도 있다"며 "실제로 작년 한 해 한류가 만들어낸 생산 유발 효과는 무려 20조원에 가깝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고 수준의 초고속인터넷망을 활용해 온라인게임을 만들고 수출한 게임 개발자들이 있었기에 e스포츠 세계 1위 위상을 갖게 됐다"며 "방탄소년단은 팬과 직접 소통하는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했고, 나영석 PD의 '꽃보다 할배' 같은 콘텐츠는 한국형 콘텐츠로 포맷 자체를 수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창작자들의 노력에 날개를 달아드리겠다"며 '콘텐츠 산업 3대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문대통령은 "앞으로도 정책금융으로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