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윤정호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상태바
단국대병원 윤정호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19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재범 기자] 단국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 윤정호(신경외과·43·사진) 교수가 지난 10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제2회 생명나눔 주간 행사’에서 장기 및 인체조직 기증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윤 교수는 충청호남권역에서 뇌사 추정자 및 조직기증자 발굴과 뇌사자 관리를 맡고 있으며 신경외과 전문의로서 ‘뇌사조사의사’ 역할에도 앞장서고 있다. 그는 또 단국대병원 내에서 기증자 중심의 뇌사 장기기증 절차를 실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그동안에는 뇌사자 발생 시 타 병원으로 이송해 기증자 가족들이 연고지를 떠나 타지에서 뇌사판정 절차를 지켜봐야했던 불편이 있었다고 한다. 윤 교수는 “뇌사추정자의 가족분들께 장기기증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를 드리고 많은 이식 대기자에게 새로운 삶을 찾아주는 생명나눔에 보탬이 된 것이 큰 보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