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인사청문회 관심
상태바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인사청문회 관심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18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회 245회 임시회
김경철 도시철도 사장 내정자. 연합뉴스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대전시의회 제245회 임시회가 1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열린다.

이번 임시회에는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간담회(이하 청문회)와 함께 대전시 2차 추경 심사, 시정질문 등이 예정돼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시의회 등에 따르면 김경철 도시철도 사장 내정자에 대한 청문회는 오는 19일 열린다.

김 내정자는 그동안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필리핀 교통부 교통특별자문관, KAIST 녹색교통대학원 초빙교수, 서울연구원 도시교통연구부 연구부장 등을 역임했다.

하지만 도시철도 노조가 공개적으로 김 내정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요구하고 있는 데다, 일부 청문위원들이 일찌감치 자료 수집에 나서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23~24일에는 시정질의가 예정됐다.

8대 시의회 출범 직후 제기됐던 집행부의 의회 경시 논란이 최근 또다시 불거진 만큼, 시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집행부의 의회 경시 논란은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 대전시 2차 추경 예산안 심사에서도 반영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앞서 시는 2차 추경으로 1944억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

일반회계는 사회간접자본(SOC), 일자리, 미세먼지 대응과 관련한 국고보조금과 지방교부세 정산분, 전년도 결산잉여금 등 1340억원 규모다.

세부적으로 동구 인동 등 국민체육센터 건립 6곳 69억원, 중구 부사시장 등 전통시장 상점가 주차환경개선 4곳 37억원, 학교다목적체육관 건립 2곳 30억원 등이 반영됐다.

또 운행차배출가스 저감 196억원, 저소득층 미세먼지마스크 보급 12억원, 도시철도 지하역사 공기질개선 22억원 등도 포함됐다.

이번 임시회에선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 조례안, 지역서점 활성화 조례안, 사회적경제 육성 및 지원 조례안,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조례안, 대상포진 예방접종 지원 조례안, 지역화폐 이용 활성화 조례안 등을 심의·의결한다.

윤종명 의원(동구3·민주당)이 대표발의한 일본 전범기업 관련 조례안은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에 대한 공공구매를 제한해 민족의 자존심을 세우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에 이바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김소연 의원(서구6·바른미래당)이 대표발의한 대전시교육청 정책 관리 조례안은 시교육청의 정책을 점검해 성과가 미흡한 정책은 폐지토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