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제조창 대형서점 입점 반대”
상태바
“문화제조창 대형서점 입점 반대”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9년 09월 16일 18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17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참여연대 1인 시위 시작
“지역 서점가·경제에 악영향”
▲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가 16일 청주시청 앞에서 '문화제조창C 대형유통업체 입점반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제공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옛 청주 연초제조창을 리모델링해 준공한 '문화제조창'에 대규모 유통업체가 들어오는 것을 반대하는 1인 시위를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충북참여연대는 이날 낸 성명에서 "청주시가 1000억원이 넘는 혈세를 투자해 만든 문화제조창에 북스리브로 같은 대형서점이 입점하면 지역 서점가와 지역 경제에 악영향을 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는 공익을 최우선으로 추구해 문화제조창에서 지역의 인재를 육성하고 문화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청주시가 의지를 갖고 이 문제에 대한 지역 상생의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며 "이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매일 오전 9시부터 1시간 동안 시청 정문에서 1인 시위에 이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